돌아온 ‘신흥무관학교’ 달라진 점은? 지창욱·강하늘·조권·온유 등 말말말

  • like22
  • like22
  • share
일제시대 항일운동의 선봉에 섰던 청년들의 치열한 삶을 담은 창작뮤지컬 ‘신흥무관학교’가 작년 초연에 이어 다시 무대에 올랐다. 이번 재연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해 펼쳐지는 공연이라 더욱 뜻 깊다. 지창욱, 고은성, 강하늘, 조권, 김성규, 이진기(온유) 등 이 작품의 출연진과 김동연 연출을 비롯한 제작진은 지난 5일 열린 프레스콜에서 이번 재연에서 달라진 점과 참여 소감을 전했다.

■ ‘신흥무관학교’ 두 번째 무대, 달라진 점은?
육군본부가 주최, 주관하고 ㈜쇼노트가 제작한 창작뮤지컬 ‘신흥무관학교’는 1907년부터 1920년까지 경술국치 전후의 시기를 배경으로 항일 무장투쟁의 요람이었던 신흥무관학교에서 각자의 방식으로 독립운동에 나섰던 청년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탄탄한 드라마와 흡입력 강한 음악, 역동적인 안무가 짜임새 있게 어울린 이 작품은 지난 해 초연에서 호평을 이끌어내며 성공리에 펼쳐졌다.
 
이번 재연은 여러 면에서 더욱 완성도 높은 모습으로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안무가 더 화려해졌고, 무대도 일부 새롭게 디자인됐다. 특히 작품의 피날레를 장식하는 청산리 전투 장면에서도 보다 역동적인 액션 장면이 펼쳐진다.
 
김동연 연출, 박정아 작곡가

이와 관련해 김동연 연출은 “새로운 (무대) 세트를 가져와 좀 더 다양한 장면을 음악과 드라마에 맞춰서 다이나믹하게 보여줄 수 있게 수정했다. 그리고 그동안 모니터링했던 관객들의 의견을 반영해 극 중 상징적인 부분은 상징성을 더욱 강화하는 등 드라마도 보완했다”고 전했다.

이번에 새로 합류한 배우들에 대해 “고은성은 (군에) 말뚝을 박아도 될 만큼 ‘군인 몸’이다. 조권도 워낙 몸을 잘 쓰고, 온유도 너무 잘 따라와줘서 감개무량했다”고 말한 채현원 안무감독은 “아크로바틱을 전문으로 하는 배우, 춤을 잘 추는 배우 등 배우들의 장단점을 더 잘 알게 되어 안무도 모든 장면에서 더 업그레이드했다. 군무도 더 풍성해졌다”고 초연과 달라진 점을 설명했다.
 
■ “함께 가슴 뜨거워지길” 지창욱, 강하늘, 조권 등 배우들 말말말
지창욱, 강하늘, 김성규, 임찬민, 신혜지 등 초연 멤버들과 고은성, 조권, 온유, 홍서영 등 새로 합류한 배우들도 출연 소감을 전했다. 국권 침탈에 항거해 자결한 유생의 아들인 동규 역 지창욱은 “군생활을 이 공연을 하며 보내게 됐는데, 많은 것을 느끼고 생각할 수 있었다”고 그간의 시간을 돌아보며 “100년 전 독립운동 하셨던 분들의 마음, 그 안에서 살았던 순수했던 아이들의 마음이 공연에 다 녹아있다. 많은 분들께서 그 마음을 함께 느끼시면 좋겠다”는 바람을 표했다.

지창욱과 같은 역할로 합류한 고은성은 “공연을 연습하는 동안 역사적 사실도 많이 알게 되어 가슴이 꽉 채어지는 느낌을 받았다. 대한민국의 젊은이로서 역사를 다시 한번 되새김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됐다”며 “군인답게 주어진 것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각오를 밝혔다.
 
이회영 집의 노비였다가 신흥무관학교의 훌륭한 학생으로 성장하는 팔도 역 강하늘은 “공연도 좋지만, 이 작품을 통해 많은 분들이 신흥무관학교에 대해 알게 된다는 것이 개인적으로 매우 뜻 깊다”고 전했다. 강하늘 역시 이번 기회로 다시 독립운동사를 공부하게 되어 즐거웠다고.

새롭게 팔도 역을 맡은 조권은 초연 때 객석에서 공연을 관람하며 많은 눈물을 흘렸다고. 관객으로서 큰 감동을 받았던 공연에 직접 출연하게 되어 감회가 새롭다는 그는 “팔도가 극 중 하는 게 너무 많아서 큰 도전이었다. 특히 내게는 ‘깝권’이라는 이미지가 있어서 어떻게 (인물을) 만들지 고민했다. 무술도 내게는 엄청난 도전이었다”고 연습 과정을 전하며 “함께 하는 분들이 많이 도와주셔서 조권이 표현해내는 팔도를 만들어나가고 있는 것 같다. 좋은 공연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신흥무관학교 교관 지청천으로 합류한 이진기(온유)는 “기존의 배우 분들이 잘 다져주신 덕분에 좋은 합으로 공연을 이어나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동료들에게 고마움을 표했고, 지청천 역으로 다시 한번 분하는 김성규는 “관객 분들께서 함께 작품을 느끼고 가슴이 뜨거워지기를 바란다”는 말을 전했다.
 
‘신흥무관학교’는 여성 캐릭터의 매력도 돋보이는 작품이다. 대한제국 군대 해산 당시 홍범도 부대 주둔지에 살다 신흥무관학교에서 나팔수로 활약하는 나팔 역에 이태은과 홍서영이 나서고, 마적단의 손에서 자라나 이후 독립군을 돕게 되는 혜란 역은 임찬민과 신혜지가 다시 한번 연기한다.
 

혜란이라는 인물에 대해 “당시 안경신, 조마리아, 유관순 등 많은 여성들이 독립투사로 싸우셨다. 혜란은 돌팔매질을 잘 하는데, 그녀가 가진 작은 돌멩이 하나가 세상에 파장을 퍼뜨린다는 의미에서 혜란이 극 중 계속 돌멩이를 몸에 지니고 다녔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고 설명한 임찬민은 “나팔과 헤란이 서로에게 느끼는 동지애가 이 캐릭터들의 가장 큰 매력”이라고 짚었다.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펼쳐지는 ‘신흥무관학교’는 4월 21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볼 수 있다.
 

글: 박인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iapark@interpark.com)
사진: 기준서(스튜디오 춘)

[ⓒ 플레이DB m.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인물

#관련 공연

#다른 콘텐츠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