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배우 조정은, 데뷔 이후 첫 번째 콘서트 ‘마주하다’ 개최

  • like3
  • like3
  • share
뮤지컬 배우 조정은이 데뷔 이후 첫 번째 단독 콘서트 '마주하다'를 개최한다.

단아하고 기품 있는 분위기, 섬세한 음색을 지닌 배우 조정은은 뮤지컬 ‘닥터지바고’, ‘모래시계’, ‘엘리자벳’, ‘드라큘라’, ‘레미제라블’ 등 제목만으로도 관객들의 기대감을 자아내는 대형 뮤지컬의 주역으로 활약하며 올해로 데뷔 17년 차에 접어들었다. 긴 시간 오직 뮤지컬 무대라는 한 길만을 걸어온 그녀는 매 작품 본인만의 색깔을 입힌, 오직 조정은이기에 가능할 수 있는 캐릭터들을 만들어 내며 관객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하지만 정작 조정은은 그동안 자기가 가진 능력 이상의 작품들을 만나와서 늘 염려스럽고 긴장하며 무대에 올랐다는 겸손의 속내를 털어놨다. 활동 중간 여러 번의 긴 휴식기를 가지며 본의 아니게 그녀를 더 많은 작품에서 자주 보고 싶어하는 팬들의 애를 태우게 된 것 역시 조금 느리게 가더라도 매 작품 에너지를 다 쏟아내고 마는 그녀의 배우관에서 비롯된 것이다.

이번 콘서트 '마주하다'에서 조정은은 자신의 지난 시간들과 마주하려 한다. 조정은은 "데뷔 처음부터 지금까지의 자신의 시간들, 무대 위에서 느껴온 자신의 여러 감정들과 마주하는 자리에 관객들이 함께 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더불어 이번 공연에서는 긴장 대신 ‘설렘’으로 관객들을 기다리겠다며, 콘서트를 통한 관객들과의 만남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어떠한 배역을 연기하는 조정은이 아닌, 사람 조정은 그대로의 모습을 만나볼 수 있는 콘서트 '마주하다'는 오는 10월 8일 오후 3시에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티켓 판매를 시작한다. 

뮤지컬 배우 조정은의 첫 번째 콘서트 ‘마주하다’는 11월 19일과 20일 양일간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공연된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컴퍼니 휴락 제공
 

[ⓒ 플레이DB m.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인물

#관련 공연

#다른 콘텐츠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