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개막 연극 ’꽃의 비밀’ 배종옥, 김규리, 강애심, 이선주 등 출연

  • like5
  • like5
  • share

연극 ‘꽃의 비밀’이 더 강력해진 웃음과 캐스팅으로 올 겨울 돌아온다.
 

장진이 선보인 연극 ‘꽃의 비밀’은 2015년 창작 초연 시 객석 점유율 90%를 기록하며 큰 화제를 모았으며, 앵콜 공연과 전국 순회 공연에 이어 2016년 재연 공연까지 올리며 언론과 관객으로부터 웰메이드 코미디 연극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또한 ‘꽃의 비밀’은 최근 일본과 중국에 라이선스 수출된 후 성황리에 공연 되며 큰 화제를 낳았다.

 

연극 ‘꽃의 비밀’은 이탈리아 북서부 시골 마을을 배경으로 수상한 4명의 여인들의 20만 유로 보험금을 타기 위해 벌이는 소동극을 코믹하게 그려낸 작품이다. 끊임없는 상황 코미디의 연속, 기대를 살짝 벗어나며 웃게 만드는 대사, 캐릭터의 깊숙한 내면까지 보여주며 장면마다 섬세하게 표현한 ‘장진식 코미디’가 진하게 녹여져 있는 작품이다.
 

(좌→우, 상→하:강애심, 이선주, 배종옥, 조연진, 김규리, 김나연, 문수아, 박지예)


소심한 듯 보이지만 늘 술에 취해 고래고래 노래를 부르며 극의 웃음을 담당하는 털털한 주당 자스민 역에는 지난 재연 공연 시 허당 주당 캐릭터로 파격적인 연기를 선보이며 많은 화제를 낳았던 대한민국 대표 여배우 배종옥이 다시 한번 무대에 선다. ‘꽃의 비밀’ 초·재연에서 능청스러운 연기로 있는 그대로의 자스민을 보여줬던 조연진도 캐스팅을 확정 지었다.

 

남편을 대신해 남장을 해서 보험금을 타려는 발칙한 작전을 세워 모두를 거침없이 진두 지휘하는 푼수 왕언니인 소피아 역에는 재연에서 색다른 매력의 소피아를 보여주며 많은 사랑을 받았던 이선주와 ‘감옥에 가기로 한 메르타 할머니’, ‘금강’ 등 다양한 작품에서 흡입력 강한 연기를 보여준 강애심이 더블 캐스팅 되었다.

 

예술학교 연기 전공 출신에 아름다운 외모를 지녔지만 지금은 오크통 배달하는 청년과의 은밀한 썸을 유일한 낙으로 즐기는 모니카 역에는 배우 김규리가 새로운 얼굴로 합류한다. 데뷔 이후 첫 연극 무대인 ‘꽃의 비밀’에서 어떠한 모습의 모니카를 보여줄지 기대감을 불러 일으킨다. 또한, 초연부터 완벽한 캐릭터 싱크로율의 연기를 선보였던 김나연이 함께 모니카를 연기한다.

 

4명의 여자들 중 막내이자 공대 수석 졸업생으로 무엇이든 잘 고치는 여자 맥가이버 지나 역에는 ‘월화’, ‘인간 김수연에 관한 사소한 보고’ 등의 작품에서 안정적인 연기를 보여주며 눈길을 끈 수아가 캐스팅 되었으며, 박지예가 재연에 이어 한번 더 분한다.

 

작품의 씬스틸러로 존재감을 뽐내는 보험공단의 허당 의사 카를로 역에는 박강우와 최태원, 육감적 몸매를 지닌 보험공단 간호사 산드라 역에는 전윤민이 합류하여 또 한번 관객들에게 웃음을 선사한다.

 

2년 만에 돌아온 연극 ‘꽃의 비밀’은 오는 12월 21일부터 2020년 3월 1일까지 서경대학교 공연예술센터 스콘 2관에서 공연된다. 1차 티켓 오픈은 11월 13일(수) 오후 2시 인터파크 티켓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파크컴퍼니 제공
 

[ⓒ 플레이DB m.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