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모차르트!' 10주년 공연 캐스팅 공개...김준수·박은태·박강현 등

  • like15
  • like15
  • share
▲ 김준수
 
오는 6월 돌아오는 인기 뮤지컬 '모차르트'의 전체 캐스팅이 공개됐다. 모차르트 역 김준수, 박강현, 박은태와 콘스탄체 역 김소향, 김연지, 해나, 콜로레도 대주교 역 민영기와 손준호, 발트슈테텐 남작부인 역 신영숙과 김소현 등 화려한 라인업이 기대를 모은다.

뮤지컬 '모차르트!'는 뮤지컬계의 전설적인 콤비로 꼽히는 작가 미하엘 쿤체(Michael Kunze)와 작곡가 실베스터 르베이(Sylvester Levay)가 1999년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처음 선보인 작품으로, 이후 독일, 스웨덴, 일본, 헝가리, 한국 등 전세계 9개국에서 240만 여명의 관객을 만난 인기작이다.

국내에서는 2010년 첫 무대에 올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3천여석을 연일 매진시키며 큰 인기를 끌었고, 인기 스타들의 화려한 등용문이자 걸출한 뮤지컬 스타들의 꿈의 무대로 자리잡으며 올해 10주년을 맞았다. 이번 10주년 기념공연에서는 2010년 초연과 2011, 2012년 공연의 연출을 맡았던 유희성 연출이 예술감독을, 2014년 새로운 접근 방법으로 '모차르트!'의 예술성을 높인 연출가 아드리안 오스몬드가 연출을 맡았다.
 
▲ 박은태

아드리안 오스몬드는 이번 공연에 대해 “각 시즌의 가장 좋았던 점들을 한데 모은 전 시즌을 통틀어 가장 성공적인 스토리텔링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김문정 음악감독, 서숙진 무대 디자이너, '웃는 남자', '엑스칼리버' 등의 구윤영 조명 디자이너와 송승규 영상 디자이너가 참여하며, 초연부터 '모차르트!'의 의상과 분장 및 가발을 책임져온 한정임 의상 디자이너와 김유선 분장 디자이너도 함께 10주년 무대를 준비한다.

금일 공개된 캐스팅 명단도 화려하다. 메인 타이틀롤이자 자유를 갈망하는 천재 작곡가 모차르트 역에는 김준수와 박강현, 그리고 박은태가 이름을 올렸다. 2010년 이 작품을 통해 뮤지컬 배우로 데뷔한 김준수는 “10년 전 세종문화회관에서 '모차르트!' 초연을 함께했는데 10년 후 같은 장소에 다시 설수 있다는 것이 너무나도 영광스럽다”며 “저 역시 뮤지컬 데뷔 10주년을 맞이했는데, 이 뜻 깊은 해에 지금의 김준수를 있게 해준 특별한 작품에 참여하게 돼 감회가 새롭고, 행복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 박강현

그간 '웃는 남자', '엑스칼리버' 등에서 주역으로 활약해온 박강현이 그려낼 새로운 모차르트의 모습도 주목된다. 초연 당시 관객으로 공연을 관람했다는 그는 “새로운 작품을 만났다는 설렘과 동시에 잘 해야겠다는 부담감이 크다”며 “동료들에게 많이 배우며 저만의 모차르트를 만들어 가는 데 집중하려 한다. 10주년이라는 타이틀에 누가 되지 않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모차르트!' 초연 당시 첫 주연을 맡아 단숨에 큰 주목을 받았던 박은태도 다시 돌아온다. 초연부터 2014년까지 총 64회차의 공연을 소화하며 '역대 최다 출연 모차르트'라는 타이틀을 얻은 그는 "저 역시 모차르트와 함께 성장하며 어느덧 열살을 더 먹었다. 다시 한번 모차르트를 연기할 생각에 너무 기쁘고, 감회가 남다르다. 즐거운 무대 만들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설레는 마음을 표했다.
 
▲ 김소향, 김연지, 해나

모차르트의 아내이자 자유분방하고 매력적인 여성 콘스탄체 역에는 '마리 퀴리', '마타하리'의 김소향, '마리 앙투아네트'의 김연지, '보디가드'에서 활약했던 해나가 캐스팅됐다. 김소향의 '모차르트!' 출연은 이번이 세 번째이며, 김연지와 해나는 이번 공연을 통해 처음으로 콘스탄체로 분한다.
 
▲ 민영기, 손준호, 신영숙, 김소현

모차르트를 신이 자신에게 내린 숙제라 여기며 그를 속박하려 하는 콜로레도 대주교 역은 '모차르트!'와 10년의 시간을 함께 해온 민영기와 '빅 피쉬'의 손준호가 맡았다.

모차르트의 후원자 발트슈테텐 남작부인은 신영숙과 김소현이 연기한다. 최근 MBC ‘놀면 뭐하니?’에 출연해 화제에 올랐던 신영숙은 초연부터 전 시즌 '모차르트!'에 출연해온 배우로, 인기 넘버 '황금별'을 탁월하게 소화해 '황금별 장인'이라는 애칭으로도 불려왔다. 김소현 역시 2016년 공연에 출연해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 윤영석, 홍경수, 전수미, 배다해, 이성주, 문성혁, 주아, 김영주(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이 외에도 모차르트의 아버지 레오폴트 모차르트 역에 윤영석과 홍경수가 나서며, 모차르트의 누나 난넬 모차르트 역에는 전수미와 배다해가, 모차르트를 이용하려는 콘스탄체의 어머니 체칠리아 베버 역에는 김영주와 주아가, 오페라 '마술피리'의 프로듀서 엠마누엘 쉬카네더 역에는 문성혁이, 콜로레도 대주교의 오른팔로 극의 감칠맛을 더해주는 아르코 백작 역에는 이상준이 나서 함께 무대를 완성할 예정이다.


오는 6월 펼쳐질 '모차르트!' 10주년 공연과 관련해 제작진은 "뮤지컬 '모차르트!'는 매 시즌 높아지는 완성도와 새로운 차원의 무대미술, 꿈의 캐스팅으로 화제의 중심에 있었던 만큼 이번 10주년 기념공연에는 관객들이 꿈꿔왔던 최고의 캐스팅과 EMK 10년의 노하우가 총 집결된 최고의 작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예고했다. 공연은 6월 11일부터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펼쳐진다.
 

글: 박인아 기자(iapark@interpark.com)
사진: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 뮤지컬 '모차르트!' 예매하기 ☜
 

[ⓒ 플레이DB m.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인물

#다른 콘텐츠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