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 양준모, 정영주, 김환희, 서경수 등 캐스팅

  • like3
  • like3
  • share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가 오는 6월 개막 소식과 함께 캐스팅을 발표했다.

이번 시즌 공연은 '브로드웨이 42번가'의 역사를 함께 써온 레전드 캐스트 송일국,이종혁, 최정원, 배해선, 전수경, 홍지민, 오소연, 정민, 김호, 임기홍을 비롯해 새롭게 양준모, 정영주부터 김환희, 서경수, 임하룡, 오세준이 함께한다.

스타 연출가 줄리안 마쉬 역에는 이 작품으로 2016년 뮤지컬에 첫 도전한 송일국과 4년 연속 캐스팅된 이종혁, 이번 시즌 새롭게 양준모가 참여한다. 여배우 도로시 브록 역에는 1996년 초연 무대와 2016년, 2017년 무대에 섰던 최정원과 지난 시즌 무대에서 섰던 배해선이 캐스팅됐으며, 지난해 한국뮤지컬어워즈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정영주가 새로운 도로시로 함께한다.

뮤지컬 배우의 꿈을 키우다 스타가 되는 페기소여 역에는 3년 연속 페기소여 역으로 무대에 오르는 오소연과 신예 김환희가 캐스팅됐다. 줄리안 마쉬가 만드는 신작 뮤지컬의 남자 주인공으로 페기소여를 곁에서 돕는 훈남 빌리로러 역에는 지난 시즌에 이어 정민이 합류하며, 새롭게 서경수가 캐스팅됐다.
 
▲ (상/좌부터)송일국, 이종혁, 양준모, 오소연, 김환희 (하/좌부터)최정원, 정영주, 배해선, 정민, 서경수
 
▲ (상/좌부터) 김호, 전수경, 임하룡 (하/좌부터) 임기홍, 홍지민, 오세준

메기존스 역에는 초연 멤버, 최다 배역, 최다 출연자 타이틀의 주인공 전수경이 함께하며, 지난 시즌 메기존스로 변신해 관객들의 사랑을 받은 홍지민이 이름을 올렸다. 버트베리 역에는 김호와 임기홍이 참여해 극의 활역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도로시의 마음을 얻기 위해 공연에 자본금을 지원하는 투자자이자 순진무구한 사랑꾼 애브너딜런 역에는 데뷔 42년차 코미디언이자 배우로 활동하는 임하룡과 '아이다'의 오세준이 새롭게 합류한다.

1996년 국내 초연 이래 24년간 변함없는 사랑을 받아온 '브로드웨이 42번가'는 1980년 뉴욕 윈터가든 극장 초연 이후, 5,000회 이상 공연, 1980년 토니상 최우수 작품상과 안무상을 수상, 1996년 국내 초연 이후 한국뮤지컬 1세대부터 3세대에 이르기까지 많은 스타들을 배출한 작품이다. 재즈풍의 경쾌한 스윙 음악과 그루브가 살아 숨쉬는 탭댄스의 중독적인 리듬감, 화려한 단체군무 퍼포먼스가 특징이다.

제작사 CJ ENM은 “'브로드웨이 42번가'에는 공연 한 편이 무대에 선보여지기까지의 모든 과정이 살아 숨쉬는 리듬과 함께 생동감 있게 담겨있다. '뮤지컬의 바이블’로 손꼽히며 국내에서만 24년의 역사를 지닌 이 작품의 본질적인 힘과 메세지가 공연계에 활기를 불어 일으키고 관객 분들에게 희망의 에너지를 선사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는 5월 7일 (목) 샤롯데씨어터 홈페이지에서 오후 2시에 선예매 오픈, 5월 8일 (금) 오후 2시에 인터파크 티켓 등을 통해 1차 티켓을 오픈한다.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는 오는 6월 20일 샤롯데씨어터에서 개막한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CJ ENM 제공
 

[ⓒ 플레이DB m.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인물

#관련 공연

#다른 콘텐츠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