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개막 뮤지컬 '스모크' 캐스팅 공개...에녹, 김종구, 김경수, 장지후 등

  • like3
  • like3
  • share
천재 시인 이상의 작품을 다룬 창작뮤지컬 '스모크'가 오는 9월 무대로 돌아온다. 에녹, 김종구, 김경수, 장지후, 백기범, 최민우, 김태오, 강은일, 김소향, 최연우, 이정화 등이 출연할 예정이다.

뮤지컬 '스모크'는 시인 이상의 연작 시 '오감도(烏瞰圖) 제15호'를 모티브로 만들어진 작품으로, 2016년 트라이아웃 공연을 거쳐 2017년 첫 무대에 올라 객석 점유율 86%을 기록하며 인기를 끌었다. 이어 2018년에는 더욱 완성도를 높인 스토리와 음악, 영상, 조명 등으로 37회 매진을 기록하며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이 작품은 시를 쓰는 고통과 현실의 괴로움으로 모든 것을 포기하고 싶어하는 남자 ‘초(超)’, 바다를 꿈꾸며 그림을 그리는 순수한 소년 ‘해(海)’, 이 두 사람에게 납치당한 여자 ‘홍(紅)’ 등 세 인물의 이야기를 그린다. 이를 통해 시대를 앞서 나간 이상의 천재성, 식민지 조국에서 살아야만 했던 예술가의 불안과 절망, 그 모든 것을 이겨내고자 하는 열망과 희망 등 다양한 감정과 당대의 어두운 시대상을 생생히 그린다.
 

추정화 작가 겸 연출과 허수현 작곡가 겸 음악감독이 함께 만든 이 작품은 2018년 재연 당시 반구 형태의 무대와 이상의 글귀가 적힌 영상, 레이저빔으로 표현된 거울 등을 활용한 감각적인 연출과 무대효과로도 호평을 이끌어냈다. 제작사는 "뮤지컬 '스모크'는 더욱 풍성해진 음악적 하모니로 이상의 고뇌를 예술적으로 나타낸 음악과 작품의 깊이를 더하는 배우들의 열연으로 2020년 다시 한번 ‘매진 신화’를 수립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며 "특히 이번 공연에서는 초연과 재연을 함께하며 완벽한 앙상블을 선보인 배우들과 더불어 새로운 얼굴들의 합류로 역대급 캐스팅 라인업을 완성해 그 이름만으로도 관객들의 가슴을 뛰게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번 공연에서는 에녹과 김종구, 김경수, 장지후가 ‘초’ 역을 맡았다. 죽고 싶으나 죽을 수 없는 현실에서 끊임없이 괴로워하며 극한의 감정을 소모하는 인물이다.


그림을 그리는 소년 ‘해’ 역은 백기범, 최민우, 김태오, 강은일이 연기한다. ‘해’는 시종일관 무겁고 긴장감 넘치는 극 속에서 유일하게 숨통을 틔워주는 천진하고 순수한 역할로, 초와 함께 현실도피를 갈망하지만 초와 홍 사이에서 갈등하며 결단의 순간을 맞이하게 된다.


마지막으로 초와 해의 고통스러운 운명의 시간을 함께 견뎌 내주는 강인한 인물 ‘홍’ 역은 김소향과 최연우, 이정화가 맡아 현실을 강한 삶의 의지를 보여줄 예정이다.


뮤지컬 '스모크'는 9월 22일 예스24 스테이지 1관에서 막을 올리며, 8월 마지막 주에 첫번째 티켓오픈이 진행된다.


글: 박인아 기자(iapark@interpark.com)
사진: ㈜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 제공

[ⓒ 플레이DB m.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