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씨어터, 블루스퀘어 인근 '카페 드 블루' 오픈

  • like2
  • like2
  • share
블루스퀘어, 이화여대 삼성홀 등 다수의 공연장을 운영하고 있는 인터파크씨어터가 한남1 고가차도 하부 공간에 ‘카페 드 블루(Cafe de blue)’를 오픈했다.
 
‘카페 드 블루’는 서울시가 시내 고가도로 아래 유휴 공간을 북카페, 어린이 도서관, 공연장 등 시민들을 위한 쉼터로 조성하는 사업의 하나다. 5곳의 시범사업지 중 한남1 고가차도 하부 공간의 운영사로 인터파크씨어터가 경쟁 입찰을 통해 선정됐다.

유리로 된 51.12m²의 실내 공간과 외부에 지붕이 있는 휴식공간(퍼걸러) 9개가 설치돼 있는 ‘카페 드 블루’는 블루스퀘어와 6호선 한강진역, 강남과 강북으로 통하는 버스정류장 인근에 위치해 접근성이 편리한 것이 장점이다. 주변 직장인과 주민, 공연을 보러 오는 관객들을 위한 시간대별 할인 메뉴를 상시 제공한다. 아침 8시부터 10시까지는 아메리카노와 에그샌드위치를 3천3백 원에 즐길 수 있는 모닝세트를, 저녁 6시부터 저녁 9시까지는 모든 샌드위치와 베이커리를 30%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한다.
 

다수의 공연장과 복합문화공간을 운영해온 인터파크씨어터는 ‘카페 드 블루’ 내부를 뮤지컬 갤러리와 같은 분위기로 장식했다. 향후 배우 팬미팅 프로그램 및 뮤지컬 MD 플리마켓 운영, 뮤지컬 관광안내센터로서의 역할 수행 등 뮤지컬과 연계한 마케팅을 추진하며 뮤지컬 제작사와 관객, 시민을 모두 아우르는 공간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인터파크씨어터 F&B사업팀 강기승 팀장은 “시민들을 위한 공원이자 쉼터라는 건립 취지에 걸맞은 새로운 형태의 다양성이 있는 문화 네트워크 공간으로 한남동의 새로운 명소가 될 수 있도록 많은 시도를 해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카페 드 블루’는 오픈을 기념해 11월 30일까지 1만 원 이상 구매자에게 텀블러를, 3만 원 이상 구매자에게 뮤지컬 머그컵을 증정한다. 또 같은 기간 아메리카노 1천원 할인 및 2+1 혜택을 제공하며, 모든 고객에게 블루스퀘어 할인쿠폰북을 증정한다.


글: 박인아 기자(iapark@interpark.com)
사진: 인터파크씨어터 제공

[ⓒ 플레이DB m.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