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컬 뮤지컬 라이브 시즌5' 선정 신작 리딩 쇼케이스 진행...'악마의 변호사' 등 2편

  • like1
  • like1
  • share

창작뮤지컬 신작 '악마의 변호사'와 '위대한 피츠제럴드'의 리딩 쇼케이스가 오는 1월 8일과 10일 대학로 유니플렉스 2관에서 진행된다.
 

두 작품은 공연제작사 라이브㈜가 진행하는 ‘글로컬 뮤지컬 라이브 시즌5’ 선정작으로, 지난해 5월 총 6편 선정된 작품 중 기획/개발을 거쳐 10월 최종 선정되어 리딩 쇼케이스 무대에 오르게 됐다.
 

뮤지컬 '악마의 변호사'는 사회에서 추락한 검사와 가짜 변호사가 만나 위선으로 가득한 세상을 위악으로 맞서는 모습을 그린다. 사회악을 벌하고 정의를 바로 세우려 했지만 정의와는 거리가 먼 법조계에 회의감을 느끼던 검사 재이와 희대의 연쇄살인마 변호인을 자청하고 나선 데이빗이 마주하며 정의에 대한 물음표를 던진다.
 
이 작품은 민미정 작가와 '호프'로 제4회 한국뮤지컬어워즈 음악상을 수상한 김효은 작곡가가 함께 만들었고, '호프'로 제4회 한국뮤지컬어워즈 연출상을 수상한 오루피나 연출이 이번 개발 단계 멘토를 거쳐 이번 쇼케이스의 연출까지 맡았다. 민미정 작가는 이 작품에 대해 “위선과 탐욕으로 가득한 세상에 돌연변이처럼 나타나 법정을 모독하고 세상을 조롱하는 사기꾼과, 악의 시대에 살아남기 위해 악마가 되길 선택한 검사. 두 사람의 방식으로 사회악을 벌하는 모습을 통해 선과 악의 경계가 무너지고, 옳고 그름을 구분할 수 없는 지금의 현실을 풍자하려 한다”고 전했다.
 

이번 쇼케이스 공연에서는 '미오 프라텔로', '미스트'의 백기범이 연쇄 살인마의 변호사로 악당들만을 변호하는 악마의 변호사 데이빗으로 분하고, '마리 퀴리', '미아 파밀리아'의 박영수가 세상에 올바른 정의를 세우고자 검사가 됐지만 법과 원칙의 무력함에 혼돈을 겪는 재이로 분한다. 재이의 동료 검사이자 유일한 측근이었지만 돌이킬 수 없이 변해버려 그와 대척점에 서게 되는 나검사 역에는 '머더발라드', '팬레터'의 소정화가, 권력의 정점에 오른 검사장 역에는 '블러디 사일런스', '마리 퀴리' 등에 출연한 양승리가 캐스팅됐고, '마리 퀴리', '풍월주'의 송상훈이 이명환 역 등을, '마리 퀴리', '여명의 눈동자'의 이찬렬이 학생 역 등을, '광주'의 김민정이 윤정숙 등의 역할을 맡았다.
 

두 번째 뮤지컬 '위대한 피츠제럴드'는 미국 격동의 재즈 시대 속에서 예술가의 인생을 살아간 '위대한 개츠비'의 작가 스콧 피츠제럴드와 젤다 세이어 부부의 일대기를 그린다. 이 작품을 쓴 함유진 작가는 “스콧은 마치 예견이라도 된 것처럼 '위대한 개츠비'의 주인공 제이 개츠비와 평행을 이루는 인생을 살았다. 극중극을 활용해 스콧과 개츠비, 젤다와 데이지가 따로 또 같이 등장하며, 이들의 감정선을 따라가다 보면 실제 '위대한 개츠비'의 줄거리를 몰라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이 작품의 음악은 뮤지컬 '소행성 B612', 음악극 '광해, 빛의 바다로 가다'의 김지현 작곡가가 만들었고, 연출은 개발 단계에서 멘토 역할을 했던 '펀홈', '렁스'의 박소영 연출이 맡았다.  김지현 작곡가는 “장면의 의도와 관계되는 음악 장르를 차용하여 장면과 유기적으로 연관될 수 있도록 하였다”고 전했다.
 

이 뮤지컬에서는 '작은 아씨들', '개와 고양이의 시간'의 유리아가 자다가도 영감이 떠오를 정도로 상상력과 아이디어가 풍부한 젤다 피츠제럴드로, '호프', '아킬레스'의 고훈정이 섬세한 감수성의 소유자이자 대중에게 인정받고 싶은 욕구와 의지가 있는 작가 스콧 피츠제럴드로 분하며,  헤밍웨이와 개츠비 역은 '어쩌면 해피엔딩', '팬레터'의 권동호가, 셰일러 그레이엄과 데이지 역은 '베르나르다 알바', '마리 퀴리'의 김히어라가 맡았다. 젤다母 역 외는 '광주', '빨래' 등의 허순미가, 젤다父 역 외는 '광주', '머더러' 등에 출연한 김찬종이 분한다.
 

공연제작사 라이브㈜가 주관하는 '글로컬 뮤지컬 라이브'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 인정받는 글로컬(Global+Local) 뮤지컬을 기획, 개발하여 국내 공연 및 해외 진출까지 추진하는 창작뮤지컬 공모전이다. 동국대학교 산학협력단과 더뮤지컬이 참여하며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최하는 ‘신진 스토리 작가 육성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2015년 시작된 이래 '그라피티', '팬레터', '마리 퀴리', '더 캐슬', '구내과병원' 등의 인기 작품을 발굴했다.
 

오는 8일과 10일 열리는 쇼케이스는 뮤지컬 관계자들을 초청해 각 작품의 국내외 진출 가능성을 다각도로 점검해보는 자리다. 이후에는 영·중·일 3개 국어 대본 번역 및 제작사 매칭 등 국내·외 공연 추진을 위한 후속지원이 있을 예정이다.
 

글: 박인아 기자(iapark@interpark.com)
사진: 라이브(주) 제공

[ⓒ 플레이DB m.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