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정한, 조승우 ‘맨오브라만차’ 또 볼 수 있다! 오는 3월 24일부터 충무아트센터 연장 공연 확정

  • like11
  • like11
  • share
지난 2월 2일 개막해 관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뮤지컬 '맨오브라만차'(프로듀서 신춘수, 연출/안무 데이빗 스완)가오는 3월 24일(수)부터 5월 16일(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연장 공연을 확정했다. 

뮤지컬 '맨오브라만차'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사회적거리두기’ 격상으로 총 세 차례나 개막을 연기한 뒤 약 한달 반 만에 무대에 올랐다. 오디컴퍼니㈜는 “계속해서 쏟아지는 공연 연장 문의와 오랫동안 작품을 기다려 주신 관객들을 위해 전 배우, 스태프들이 한 마음으로 연장 공연을 결정하게 되었다. 어려운 시기에 '맨오브라만차'라는 작품의 주는 의미가 더욱 큰 만큼 철저하게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보다 많은 분들에게 의미 있는 작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진행되는연장 공연에는 현재 출연 중인 전 배우들이 참여하기로 했으며 아쉽게도 ‘세르반테스&돈키호테’역 홍광호 배우가 사전에 예정되어 있는 일정으로 인해불가피하게 함께 하지 못하여 류정한, 조승우 두 명의 ‘돈키호테’가 공연을 이끌어갈 예정이다. 

이룰 수 없는 꿈을 쫓는‘돈키호테’의 여정을 통해 마음을 울리는 메시지와 이 시대의모든 ‘라만차의 기사’들에게 큰 힘을 전하는 뮤지컬 '맨오브라만차'는 3월1일까지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되며, 연장 공연은 3월 24일(수)부터 5월 16일(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펼쳐진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주)오디컴퍼니 제공
 

[ⓒ 플레이DB m.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인물

#관련 공연

#다른 콘텐츠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