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화, 김지철, 현석준 등 참여…뮤지컬 ‘미드나잇: 액터뮤지션’ 3월 2일부터 연장공연 돌입

  • like3
  • like3
  • share
뮤지컬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이 3월 2일부터 대학로 TOM 1관에서 연장 공연에 돌입한다.

이 작품은 매일 밤 사람들이 어딘가로 끌려가 사라지는 공포의 시대, 사랑과 믿음으로 어려운 시절을 견뎌내고 있는 한 부부에게 12월 31일 자정 직전 불길한 손님이 찾아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아제르바이잔 국보급 작가인 엘친의 희곡 '시티즌스 오브 헬'(Citizens of Hell)을 원작으로, 독재 권력이 지배하는 암흑적 시대상과 그 속에 살아가는 인간들의 어두운 내면과 고통을 세밀하게 그리며 인간 내면의 나약함과 악의 근원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2020년 12월 세 번째 시즌의 막을 올렸던 '미드나잇: 액터뮤지션'은 개막 후 단 일주일 간의 공연 이후 전국적인 코로나19 확산의 여파로 약 두 달간 공연이 중단되었으나, 2월부터 공연이 재개되어 관객들의 성원 속에 무대를 이어가며 2월 21일 공연의 막을 내렸다.

공연 재개 후 3주라는 짧은 기간 동안 관람의 기회를 잡지 못한 관객들의 공연 연장에 대한 문의가 끊이지 않았고, 이에 제작사 (주)모먼트메이커는 기꺼이 공연장을 찾아 준 관객들의 마음에 답하고자 공연 연장을 결정했다.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은 잠시 공연을 재 정비하는 시간을 가진 후, 오는 3월 2일부터 대학로 TOM(티오엠) 1관으로 무대를 옮겨 새롭게 연장 공연에 돌입한다.

연장 공연에는 백암아트홀 공연에 이어 비지터 역의 김찬호, 이석준, 맨 역의 정동화, 현석준, 우먼 역에 김소향, 김수연이 출연한다. 지난 시즌 차분하고 몰입도 높은 연기로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았던 신성민과 날카로운 눈빛, 화려한 가창력으로 무대를 채웠던 조환지가 비지터 역으로, 부드러운 목소리로 다정다감한 캐릭터를 선보였던 김지철이 맨 역으로 복귀한다. 여기에 '미드나잇'의 원년 멤버이자 ‘엔틀러스’와 ‘액터뮤지션’을 모두 경험한 김리가 다시 한번 우먼으로 돌아온다.

풍성한 연주와 역동적인 움직임으로 극에 생동감을 더해 주는 플레이어 또한 연장 공연까지 함께 하는 가운데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 초연 멤버인 액터뮤지션 이나래가 고예일과 바톤 터치 하며, 미국 이스트만 음대에서 공부를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온 실력파 피아니스트 양찬영이 합류한다.

뮤지컬 '미드나잇 : 액터뮤지션'은 3월 2일부터 5월 30일까지 대학로 TOM(티오엠) 1관에서 공연되며, 오는 2월 26일(금) 오후 2시 1차 티켓 오픈을 앞두고 있다.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주)모먼트메이커 제공
 

[ⓒ 플레이DB m.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인물

#관련 공연

#다른 콘텐츠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