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 뮤지컬 ‘팬레터’ 이규형&윤소호 출연 확정…12월 10일 코엑스아티움 개막

  • like10
  • like10
  • share
창작 뮤지컬 '팬레터'(제작: 라이브㈜)가 오는 12월 10일 개막을 앞두고, 김해진 역의 이규형과 정세훈 역의 윤소호의 추가 캐스팅을 알렸다.

뮤지컬 '팬레터'는 2016년 초연 이후 시즌을 거듭해오며 탄탄한 작품성과 독보적인 흥행 성과를 인정받아온 만큼 2년여 만에 알린 네 번째 시즌 개막 소식에 수많은 관객들의 기대를 한 데 모았다.

코엑스아티움의 첫 개관작으로 네 번째 시즌의 포문을 여는 뮤지컬 '팬레터'는 초연부터 삼연까지 ‘팬레터’의 역사를 함께 걸어온 배우 김경수, 문성일, 소정화, 박정표 등 기존 캐스트들과 함께 새로운 케미스트리를 선보일 실력파 배우 윤나무, 백형훈, 려욱, 박준휘, 김진욱, 강혜인, 허혜진 등이 출연을 확정 지었다. 이들과 함께 이규형, 윤소호가 추가 합류를 알려 작품에 대한 기감을 한껏 끌어올린다.
 
당대 최고의 천재 소설가, 김해진 역에 김경수, 윤나무, 백형훈과 함께 이규형이 출연을 확정 지었다.

2021년 가장 핫한 배우 답게 각종 드라마와 영화 출연 소식을 알리며 바쁜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이규형이 쉴 틈 없는 작품 활동 중에도 ‘팬레터’에 대한 애정과 책임감을 드러내며 김해진 역으로 다시금 이름을 올렸다. 이규형은 섬세하고 안정된 연기력과 깊이 있는 캐릭터 해석으로 본인만의 캐릭터를 구축하며 한층 더 무르익은 연기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작가지망생 정세훈 역에는 려욱, 문성일, 박준휘, 김진욱에 이어 윤소호가 이름을 올렸다.

지난 시즌 팬레터 무대를 마지막으로 군복무에 임했던 윤소호는 2년 만에 다시 팬레터로 돌아오게 되었다. 소집해제와 동시에 성공적인 복귀를 알리며 관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그는 ‘정세훈’ 역으로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윤소호는 2년 간의 공백이 무색한 소년미 넘치는 외모와 부드러운 음색, 탄탄한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다시 한번 완벽한 캐릭터 싱크로율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나 이번 시즌에는 더욱 짜임새 있는 스토리와 함께 MR이 아닌 라이브 밴드 편성을 통해 풍성해진 음악을 선사하며 더욱 높아진 완성도를 예고한다. 또한 계획했던 5인조 밴드에서 7인조 라이브 밴드로 구성을 늘려 드럼, 베이스, 일렉/어쿠스틱 기타, 건반, 비올라, 첼로, 바이올린으로 더욱 섬세하면서도 생생한 연주로 관객들의 두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뮤지컬 '팬레터'는 오는 12월 10일 코엑스아티움에서 개막한다. 다가오는 12월 21일, 3차 티켓오픈을 예정하고 있다. 티켓오픈 일정과 관련한 내용은 제작사 라이브㈜ 공식 SNS 계정을 통해 가장 빠르게 확인할 수 있다.

☞ 뮤지컬 '팬레터' 티켓 예매 ☜

글: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라이브(주) 제공
 

[ⓒ 플레이DB m.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인물

#관련 공연

#다른 콘텐츠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