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드 윌리엄

장르
뮤지컬 - 창작
일시
2021.03.02 ~ 2021.04.11
장소
아트원씨어터 1관
관람시간
100분
관람등급
만 11세이상

전문가평

평점 0.0

예매랭킹

29

전문가평

평점 0.0

예매랭킹

29
예매하기
공유하기

작품설명

동시대의 목소리를 담은 <연극열전> 시리즈로 관객들과 만나 온 ㈜연극열전이 오는 3월2일부터 아트원씨터어 1관에서 공연되는 뮤지컬 <인사이드 윌리엄>의 캐스팅을 공개했다.

어쩌면, 셰익스피어 명작 탄생 비화?
유쾌발랄한 상상력이 만든 힐링 뮤지컬 <인사이드 윌리엄>
뮤지컬 <인사이드 윌리엄>은 ‘어쩌면, 셰익스피어 명작 탄생 비화?’라는 신선한 발상을 유쾌하게 풀어낸 뮤지컬이다. 작품은 ‘명작, 이대로만 따라 하면 쓸 수 있다’라는 작법서에 맞춰 집필 되고 있던 셰익피어의 <햄릿>, <로미오와 줄리엣>의 대본 속 캐릭터들이 원고 밖으로 빠져 나온다는 재치 있는 상상력에서 시작된다. 평론가와 관객 모두에게 인정받는 해피엔딩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셰익스피어’와 작가보다 더 강력한 의지로 자신들의 캐릭터를 만들어가는 ‘캐릭터’들의 만남을 통해, 잃어버린 자신의 조각을 찾아가는 모두의 여정을 따뜻하고 유쾌하게 담아낸 뮤지컬이다.
재기 발랄한 상상력과 판타지가 만난 뮤지컬 <인사이드 윌리엄>은 셰익스피어의 두 작품을 능청스럽게 비튼 패러디로, 전형적인 캐릭터를 깨는 의외성, 셰익스피어의 희곡과 소네트의 효과적인 인용이 빚어 낸 아름다운 문학성 그리고 르네상스 풍이 가미된 서정적이고 다채로운 음악이 어우러져 작품의 완성도를 더했다.

“특별한 사건은 없어도 특별한 순간은 있어”
특별하지 않아도 ‘나’이기에 소중한 삶을 찾아가는 여정
사회가 정한 ‘인생 성공 가이드’를 따라야 한다는 압박 속에서 살고 있는 현대인의 현실을 비유적으로 담아낸 뮤지컬 <인사이드 윌리엄>은 명작의 주인공 대신 아무도 읽지 않는 평범한 ‘내 이야기’의 주인공으로 남는 줄리엣과 햄릿, 자신의 욕망을 당당히 드러내고 좇아가는 로미오, 그리고 그들과의 만남으로 세상이 원하는 결말 대신 ‘내’가 원하는 결말을 찾아가는 셰익스피어를 통해 ‘특별하지 않아도 충분히 가치 있는 삶’의 의미를 전한다. <인사이드 윌리엄>이 전할 이 소박한 행복이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일상의 가치가 흔들리고 무너진 현대인에게 다시 한 번 일상 그 자체의 소중함을 따뜻한 위로와 함께 일깨우리라 기대된다.

2020 공연예술창작산실 올해의신작 창작뮤지컬 부문 선정작. ㈜연극열전의 새로운 도전
뮤지컬 <인사이드 윌리엄>은 2004년 단일 프로젝트 <연극열전>을 시작으로 2020년 <연극열전8>까지 시대를 관통하는 주제 의식이 담긴 다양한 연극 신작의 개발 및 레퍼토리 구축에 힘써 온 연극열전의 새로운 도전이다. 2018년부터 개발을 시작, 2019년 유료회원을 대상으로 진행 된 자체 리딩공연을 통해 수정?보완 과정을 거쳤고, 2020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주최하는 공연예술창작산실 올해의신작 창작뮤지컬 부문에 선정되어 관객과 만나게 되었다.

주목할 만한 두 신인 창작자의 시너지, 김한솔 작가와 김치영 작곡가
뮤지컬 <인사이드 윌리엄>은 뮤지컬 <너를 위한 글자>, <빠리빵집> 등 삶을 대하는 따뜻한 태도로 일상의 순간을 잔잔하지만 감동 있게 그려내 온 김한솔 작가와 작품의 드라마를 섬세하게 담아내면서, 세련되고 낭만적인 음악으로 다채로움까지 더하는 김치영 작곡가가 호흡을 맞추는 두 번째 작품이다. 대학원 선후배로 만난 두 젊은 창작자는 뮤지컬 <너를 위한 글자>를 통해 특유의 수채화 같은 감성과 안정적인 호흡을 보인 바 있다. ‘셰익스피어와 그의 고전’이라는 가장 전형적인 소재를 고전과 현대를 아우르는 방식의 드라마와 음악으로 풀어낸 이 작품에서 데뷔부터 꾸준히 호흡을 맞춰온 두 창작자의 시너지가 더욱 기대된다.

책에서 튀어나온 듯 생생한 캐릭터 담아 낼 8인의 배우
최호중 김아영ㅣ유리아 한재아ㅣ김바다 임준혁ㅣ주민진 최석진
뮤지컬 <인사이드 윌리엄>에는 세상이 원하는 작품을 쓰기 위해 명작 작법서에 따라 고군분투하는 작가이자, 자신의 작품 속 다양한 역할들로 변신도 하는 1인 다역 셰익스피어, 베로나의 일등 신부감으로 살다가 ‘미지의 공간’에서 잊고 있던 자신의 꿈을 깨닫는 줄리엣, 아버지의 복수를 위해 살다가 ‘미지의 공간’에서 자신이 칼 잡는 것보다 시 쓰는 것을 더 좋아한다는 사실을 깨닫는 햄릿, 원래도, ‘미지의 공간’에서도, 마지막에도 명작의 주인공이고 싶은 로미오가 등장한다.
 
셰익스피어 역에는 뮤지컬 <제이미>, <시라노>, <명동 로망스>, <난쟁이들> 등 감출 수 없는 재치와 탄탄한 실력으로 대극장과 소극장을 오가며 돋보이는 존재감을 보여 온 최호중과 뮤지컬 <광주>, <마리퀴리>, <판>과 연극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 <톡톡> 등에서 보여준 남다른 열연으로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김아영이 젠더 프리로 더블캐스팅 되었다. 두 코미디 장인들이 만들어 갈 셰익스피어와 그의 작품 속 세계에 기대감이 더해진다. 

줄리엣 역에는 뮤지컬 <작은 아씨들>, <개와 고양이의 시간>, <리지>, <미드나잇:앤틀러스> 등을 통해 보여준 폭발적인 성량과 섬세한 연기력으로 실력과 인기,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고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유리아와 뮤지컬 <그리스>로 데뷔하여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의 ‘클레어’로 호연한 신선하고 당찬 신예 한재아가 무대에 오른다.

햄릿 역에 뮤지컬 <무한동력>,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연극 <오펀스>, <벙커 트릴로지>, <나쁜 자석> 등 연극과 뮤지컬을 오가며 특유의 무대 장악력과 따뜻함이 묻어나는 개성 있는 연기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김바다와 뮤지컬 <블랙메리포핀스>, <베르테르>, <베어 더 뮤지컬>, <스위니토드> 등 다양한 무대를 통해 보여준 다채로운 색의 연기로 스펙트럼을 넓히고 있는 임준혁이 열연할 예정이다.

로미오 역에는 뮤지컬 <배니싱>, <광주>, <사의찬미> 연극 <창문넘어 도망친 백세노인>, <왕복서간>, 등에서 자신만의 색깔로 캐릭터를 소화하며 관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아 온 주민진과 뮤지컬 <블랙메리포핀스>, <미오 프라텔로>, <난설>, <로빈>, 연극 <언체인> 등에서 매력적인 목소리와 장르를 가리지 않는 다채로운 연기로 입지를 다져 온 최석진이 함께 한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