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상으로 만나는 뮤지컬 ‘드라큘라’ 명장면 BEST5

  • like56
  • like56
  • share
2014년 초연 무대를 시작으로 올해 네 번째 시즌을 관객들을 만나고 있는 뮤지컬 '드라큘라'는 아일랜드 소설가 브램 스토커(Bram stoker)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드라큘라가 400년 동안 잊지 못했던 여인 미나를 다시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가슴 아픈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뮤지컬 ‘드라큘라’에서 4중 턴테이블 무대 장치와 프랭크 와일드혼의 감성적인 음악 외에도 인물의 성격을 살린 화려한 의상을 감상하는 것도 이 작품을 즐기는 또 다른 재미 요소 중 하나다. 이번 시즌 드라큘라로 분한 김준수, 전동석, 신성록의 ‘드라큘라’ 명장면을 의상 디자인 제작 의도와 함께 살펴보자.

'드라큘라'의 의상을 제작한 조문수 의상 디자이너는 외롭고 쓸쓸한 드라큘라 백작의 마음을 표현하는 검은색과 미나를 향한 순수한 마음을 표현하는 흰색, 드라큘라의 아픔을 표현하는 붉은색을 포인트를 두고 의상을 제작했다.

치명적이고 신비로운 매력의 뱀파이어로 400년이 넘는 세월 동안 한 여인만을 사랑하는 드라큘라는 악마적인 기운을 뿜어낼 때는 카리스마 넘치는 의상으로 또 드라큘라의 영원한 사랑 미나에게 마음을 표현할 때는 로맨틱한 무드의 의상으로 체인지를 한다.

 

1막 6장 'Fresh Blood'
공연이 시작되면 트란실바니아 저택의 늙은 드라큘라 백작이 백발과 주름진 피부를 후드 모자로 가리고 나온다. 드라큘라 백작의 모습은 두께감이 있는 붉은 벨벳 소재의 후드를 사용해 세 겹으로 층을 내어 접어 올리고, 바닥까지 끌리는 길이의 외투는 허리와 다리 옆 라인에 맞춰 주름이 잡힌 다른 원단을 첨가해 날렵하게 표현한다. 후드로 얼굴을 가려도 드라큘라의 서늘한 기운은 강렬한 첫인상을 남긴다.

드라큘라는 영국 런던 이주를 위해 이 일을 위임받은 젊은 변호사 조나단을 그의 성에 초대한다. 'Fresh Blood'는 오랫동안 사람의 피를 먹지 않아 노쇠해진 드라큘라가 조나단을 통해 젊음을 되찾는 과정을 그린 넘버로, 드라큘라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만날 수 있다. 신선한 피를 마심으로써 드라큘라가 젊게 변하는 순간을 보여주는데, 이 장면 전까지 늙은 백작의 모습과는 대조적이다.

강렬한 이 장면에서 의상은 백작을 연기하는 배우들의 보디라인에 딱 맞춰 제작한다. 후드를 벗고 젊은 모습의 드라큘라 백작이 드러나는 순간에 보여지는 붉은 자켓에는 실크원단으로 주름을 잡아 뒷날개를 달았다. 무대에서 포효하는 드라큘라의 몸부림을 강조하기 위해서다.
 
1막 10장 ‘She’
‘She’는 드라큘라가 미나에게 자신의 과거를 고백하는 장면이다. 미나는 조나단이 입원했다는 소식에 급하게 기차역으로 향하고 그녀를 뒤쫓아간 드라큘라를 만난다. 드라큘라는 미나에게 오래전 사랑했던 엘리자벳사와의 추억을 이야기하며 자신의 왜 저주받은 뱀파이어로 살게 됐는지 미나에게 이야기한다. 드라큘라의 이야기를 들은 미나는 자신이 드라큘라와 운명적인 인연임을 직감하는 장면이기도 하다.

이 장면에서 드라큘라 의상은 슬프게 떠나보낸 옛사랑을 잊지 못하는 마음이 전해지도록 전체적으로 차분한 분위기이다. 코트 안쪽의 붉은색 안감은 오랜 시간 한 사람을 향한 사랑은 간직하는 드라큘라 백작을 표현한다.
 
▲ 2020년 김준수 공연 장면

1막 10장 ‘Loving You Keeps Me Alive’
드라큘라가 미나를 향해 애절한 사랑을 고백하는 장면이다. 드라큘라의 절절한 고백에도 미나는 드라큘라를 떠나 조나단을 만나러 간다. 이 장면에서 드라큘라는 흰 셔츠와 검정 바지를 입고 미나에게 마음을 고백하는데, 그의 진심을 전하기 위해 극 중 가장 심플한 디자인의 의상을 입는다.
 
1막 12장 ‘Life After Life’
1막의 엔딩으로, 미나의 절친한 친구인 루시가 뱀파이어로 다시 태어난다. 드라큘라가 루시를 깨우며 세상에 자신의 존재를 드러낸다. 극 중 드라큘라가 뱀파이어 본연의 모습을 발산하는 장면이다.

이 장면에서 드라큘라는 스커트를 연상시키는 롱 재킷을 입는데 드라큘라의 차가움과 냉정함을 강조하기 위해 가죽 소재로 제작하였다. 붉은색 러플 장식이 더해진 실크 블라우스는 피를 연상하는 효과를 준다.
 
2막 6장 ‘The Longer I Live’
반 헬싱 무리를 피해 자신의 성으로 돌아온 드라큘라가 긴 세월의 여정을 마치는 장면이다. 400년이 넘는 세월 동안 그리워하고 사랑해온 미나를 자신과 같은 그늘 속으로 향하게 하는 것이 옳은 길인가에 대한 절절한 고민과 함께 끝내는 사랑하는 미나를 위해 죽음을 선택하겠다는 드라큘라의 결심이 담긴 곡이다. 무덤이 있는 언덕을 천천히 올라가면서 이 넘버를 부르고 다시 계단으로 내려와 관에 들어간 후 그 관뚜껑이 닫히며 관이 뒤로 눕혀지면서 넘버가 끝을 맺는다.
 
이때 드라큘라는 바닥에 끌리는 붉은 색 긴 롱코트를 입는다. 이는 긴 롱코트는 그의 슬픔을 상징하며, 안에 입은 하얀 셔츠는 미나를 향한 순수한 사랑을 나타낸다.
 
“뮤지컬 ‘드라큘라’는 드라큘라의 패션쇼와 같다…그만큼 아름다운 의상”

Q '드라큘라' 의상 중 가장 좋아하는 의상은 무엇인가요?
신성록: 저는 모든 의상이 다 아름답다고 생각합니다. 드라큘라는 장면이 끝나고 분장실에 들어가면 무조건 옷을 갈아입기 때문에 매씬 같은 옷을 입는 게 없어요. 그래서 씬마다 옷이 다르다고 보시면 됩니다. 그만큼 조문수 선생님이 의상에 굉장히 신경을 많이 써 주셨어요. 감정에 맞게끔 디테일하게 계산된 디자인이기 때문에 저는 옷 한 벌 한 벌 모두가 다 마음에 듭니다.

처음 피팅 때도 입어보고 조문수 선생님께 말씀드렸어요. “옷이 정말 예쁘고, 아름답다. 이건 거의 드라큘라 패션쇼다” 라고 말했을 정도로 좋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역시나 막이 오른 무대 위에서 조명을 받으며 의상을 입으니깐 아름다움이 더욱 돋보이는 것 같습니다. 출연 배우들의 연기와 음악, 무대도 다 좋지만 드라큘라의 의상을 보러 와 주시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느낄 만큼 의상이 마음에 듭니다. 고맙습니다.

☞ 뮤지컬 '드라큘라' 티켓 예매 ☜

글/정리: 강진이 기자(jini21@interpark.com)
사진: ㈜오디컴퍼니 제공
 

[ⓒ 플레이DB m.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인물

#관련 공연

#다른 콘텐츠 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