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 창극 시리즈 1 - 소녀가

장르
국악 - 국악
일시
2018.02.28 ~ 2018.03.04
장소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
관람시간
90분
관람등급
만 7세이상

전문가평

평점 0.0

예매자평

평점 8

전문가평

평점 0.0

예매자평

평점 8
공유하기

공연 영상포토

더보기13

작품설명

'신(新)창극시리즈'란?
일신우일신(一新又一新). 국립창극단이 ‘신(新)창극’ 기치 아래, 또 한 번의 변화에 시동을 건다. 이 시대의 감수성과 변화를 창극 안에 더욱 기민하게 흡수하기 위해 젊은 예술가들과의 합작에 나선 것. 국립창극단의 신(新)창극 시리즈는 일찍이 본인의 스타일을 구축한 동시대 젊은 예술가들에게 러브콜을 보내고, 창극에 대한 새로운 해석과 젊은 감각으로 중무장한 작품을 관객들에게 선보이고자 하는 프로젝트이다.

 ‘신창극시리즈’ 그 첫 번째 연출가, 이자람
국립창극단의 ‘신창극시리즈’ 그 첫 번째 주자는 이자람이다. 배우이자 소리꾼, 인디밴드 보컬로도 왕성하게 활동하는 이자람이 드디어 창극 첫 연출에 도전한다. 뿐만 아니라 극본, 작창과 작곡, 음악감독까지 총 5역을 맡은 그는 한 명의 배우가 등장하는 1인극 형식과 창극이 만나 어떤 시너지효과를 낼지 실험하며 도전할 것으로 알려져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대담무쌍한 상상력을 맘껏 발휘하다!
프랑스 동화 ‘빨간 망토(Le Petit Chaperon rouge)’ 원작의 창극 <소녀가>.
울타리 너머 숲 속에 들어간 호기심 많은 소녀가 여자로 성장하며 겪는 신체 경험과 묘한 심리 변화를 다룬다. 국립창극단 주역 배우 이소연의 변화무쌍한 연기와 판소리는 우리가 사회에서 선뜻 드러내지 못했던 것들을 은유적이고 경쾌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여기에 섬세한 연출력과 분석력으로 호평 받고 있는 박지혜가 드라마투르그로 합류했고 개성 강한 미장센을 보여주는 무대디자이너 여신동, 프랑스 국적의 젊은 의상디자이너 Francesco, 차세대 안무가 권령은이 든든하게 ‘소녀가’를 뒷받침한다.

더보기